본문으로 바로가기

‘가난한 이들과 함께한 착한 목자’ 기억

Home > 세계교회 > 일반기사
2018.04.29 발행 [1462호]



프란치스코 교황이 20일 로마에서 400㎞ 떨어진 이탈리아 남부의 작은 항구도시 몰페타에 있는 토니노 벨로 주교 묘소에 찾아가 기도하고 있다. 토니노 벨로(1935~1993) 주교는 ‘그리스도의 평화’ 운동을 하면서 한평생 가난한 이들을 위해 살았다. 교황은 참배 후 “가난한 이들이야말로 교회의 진정한 재산”이라며 “이론이 아니라 행동으로 가난한 이들과 함께 한 토니노 주교가 옳았다”고 말했다. 이어 “전쟁이 빈곤을 초래하듯이, 빈곤도 전쟁을 초래한다. 그는 폭력과 전쟁을 막으려면 궁핍한 이들을 돌보고, 정의를 증진해야 한다고 믿고 실천했다”며 ‘착한 목자’의 삶을 기렸다. 【몰페타=CNS】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