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교회
십자가 예수님 위로하는 다운증후군 소년
페이스북 동영상, 멕시코 수난 행렬 중 일어난 일화 감동 전해
2018. 04. 15발행 [1460호]
홈 > 세계교회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다운증후군 소년이 채찍질을 당하며 골고타 언덕으로 향하는 예수 그리스도를 위로하는 17초짜리 짧은 동영상이 세계인의 마음을 흔들었다.

1일 소셜 미디어 페이스북에 올라온 이 동영상은 9일 현재 조회 수 400만 건을 넘어섰다. 3월 30일 주님 수난 성금요일, 멕시코 북부 도시 몽클로바에서 거행된 십자가 수난 행렬의 한 장면을 누군가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것이다.

십자가 수난 행렬에서 고개를 숙인 채 예수의 뒤를 따르던 소년은 로마 병사가 바닥에 세게 내리친 채찍 소리에 놀라 고개를 든다. 이어 주위를 두리번거리면서 예수 옆으로 바싹 붙는다. 사람들 마음을 뭉클하게 한 것은 다음 동작이다. 소년은 예수의 몸에 살짝 기댄 채 주위를 힐끔 쳐다보면서 그분의 팔을 연신 어루만진다.<사진> “때리지 마세요. 죄 없는 예수님을 왜 때리는 거예요. 예수님, 많이 아프시죠….” 소년은 몸과 마음으로 그렇게 이야기하고 있다.

소년의 이름은 후안 파블로. 영상을 올린 신시아 그라시아스씨는 “소년은 자비로이 타인을 보살피는 가장 숭고한 사랑을 떠올리게 한다! 예수의 죄 없음, 소년의 넘치는 사랑과 다운증후군이 오늘 우리에게 도전 의식을 심어준다. … 우리 아이들도 더 연민할 줄 아는 사람이 되도록 가르치자”고 말했다. 김원철 기자 wckim@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