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목영성
[생활 속의 복음] 부활 제3주일 (루카 24,35-48)
기적 만들기
2018. 04. 15발행 [1460호]
홈 > 사목영성 > 생활속의 복음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제가 아는 부부는 오랫동안 아기를 가지려고 노력했지만 좀처럼 아기가 생기지 않아서 마음고생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열심히 기도해서 그런지 드디어 원하던 아기를 갖게 되었지요. 이 부부의 기쁨은 말로 표현하지 못할 정도로 컸습니다. 이 부부가 제게 이런 말을 해주더군요.

“신부님, 이 세상에 생명이 태어난 것 그 자체가 기적이라는 것을 이제야 깨달았어요.”

처음에는 결혼과 동시에 쉽게 아기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오랜 시간을 기울이고 또 많은 마음고생을 하고 나니 자기들 마음대로 얻을 수 있는 아기가 아님을, 커다란 기적이 이루어지지 않고서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깨닫게 된 것입니다.

우리 모두는 이렇게 기적의 손길을 통해서 이 땅에 태어났습니다. 그런데 당연하게 생각하면서 자기 자신을 별 볼 일 없는 존재로 생각하고 있었던 것은 아니었을까요? 이런 식으로 주님의 손길이 미치지 않는 곳이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되면서 기적 아닌 것이 없음을 알게 됩니다. 따라서 어떠한 순간에서도 포기하거나 절망해서는 안 됩니다.

성경에서 가장 많이 나오는 단일 문장이 “두려워 마라”라고 하더군요. 이 문장을 누가 직접 세어 보았는지 모르겠지만, 어떤 책에서 보니 자그마치 365회가 나온다는 것입니다. 이는 곧 매일 매일 두려워하지 말라는 주님의 메시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하지만 주님의 손길이 없다고 생각하는 순간 두려움은 나의 것이 되며 쉽게 포기와 절망 속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게 됩니다.

주님의 십자가 죽음 후 제자들은 다락방에 숨어 있었습니다. 자신들도 주님과 같은 끔찍한 죽음을 당할지도 모르겠다는 두려움일 것입니다. 바로 이제는 주님이 계시지 않는다는 생각에서 나온 그들의 초라한 모습이었습니다. 주님이 없는 상태에서 자신들만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생각했겠지요. 이러한 두려움과 절망 속에 있을 때 부활하신 주님께서 제자들 앞에 나타나십니다. 그리고 하신 첫 마디는 제자들에게 가장 필요한 “평화가 너희와 함께”(루카 24,36)였습니다.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나신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직접 나타나심으로 인해, 제자들은 죽음의 두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대신 부활이라는 커다란 희망 속에서 진정한 평화를 간직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주님께서는 이 평화를 가지고 죄의 용서를 위한 회개를 세상에 선포해야 함을 명령하십니다.(루카 24,47 참조)

우리 죄만이 아니라 온 세상의 죄를 위한 속죄 제물이 되신(1요한 2,2 참조) 주님께서 평화를 가지고 우리 곁에 계시기에 우리는 분명히 용기를 갖고 두려움 없이 세상에 기쁜 소식을 전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왜 우리의 삶 안에 주님을 초대하지 않을까요? 아니 우리 곁에 계신 주님을 보려고 하지 않을까요?

장 지오노의 소설로 매우 유명한 ‘나무를 심은 사람’에서, 주인공 엘제아르 부피에는 헌신적인 노력을 통해 자신이 거둔 ‘성공’을 보여줍니다. 이는 누구나 거룩해질 수 있다는 것을 가르쳐줍니다. 농부인 자기와 마찬가지로 스스로 보잘것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어떤 사람도 고결하고 거룩한 생각을 품고 굽힘 없이 목표를 추구해 나가면 기적 같은 일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희망’을 심어준 것이지요.

바로 이 모습을 주님께서 우리들의 마음속에 심어주셨습니다. 주님의 사랑 가득한 마음을 품고서 하느님 나라의 영광을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할 때, 스스로 보잘것없다고 생각했던 나 자신에게서 또 하나의 기적이 나올 수 있습니다.

기적을 바라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진정으로 기적을 원한다면 먼저 주님을 내 안에 모셔야 합니다. 그리고 그 주님을 바라보고, 주님께서 원하시는 모습으로 적극적인 삶을 살아야 합니다. 이를 위해 베드로 사도는 우리에게 이렇게 살 것을 말씀하십니다.

“회개하고 하느님께 돌아와 여러분의 죄가 지워지게 하십시오.”(사도 3,19)

바로 그때 진정한 평화 안에서 나를 도구로 사용하시는 주님의 기적을 체험하게 될 것입니다.



조명연 신부(인천교구 갑곶순교성지 전담)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