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뉴스
[하느님 자비주일] 유래의 의미
말·행동·기도의 자비 실천이 절실한 시대
2018. 04. 08발행 [1459호]
홈 > 온라인뉴스 > 온라인뉴스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부활 2주일은 하느님 자비 주일이 시작되는 날입니다. 하느님 자비 주일에 관한 유래에 관해 알아보겠습니다.

 

성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2000년 4월 30일 ‘하느님 자비의 사도’로 널리 알려진 마리아 파우스티나 수녀(1905~1938)를 시성하면서 하느님 자비를 특별히 기릴 것을 당부하셨죠. 이에 교황청 경신성사성은 2001년부터 부활 제2주일을 하느님의 자비주일로 지내도록 했습니다.

 

교황이 마리아 파우스티나 수녀를 새천년기 첫 성인으로 선포한 것은 이 시대에 가장 필요한 것이 바로 ‘하느님의 자비’라고 여겼기 때문입니다.

 

교황은 “자비 메시지는 새로운 것이 아니지만 이 시대 사람들에게 한 줄기 빛을 던져주는 특별한 선물이 될 수 있습니다.”라고 강조하셨죠.

 

파우스티나 수녀는 교황이 강조한 하느님 자비의 증거자였습니다. 폴란드 출신인 파우스티나 수녀는 어린 시절부터 다른 이를 돕는 일이라면 몸을 아끼지 않았죠. 특히 가난한 이들에 대한 연민이 각별했습니다. 하느님과 일치하는 삶을 추구하던 파우스티나는 20살 때 자비의 성모수녀회에 입회해 주방과 정원사, 문지기 등의 소임으로 13년을 살았습니다.

 

그는 수도생활 중에 계시와 환시같은 특별한 은사를 체험했습니다. 이를 통해 자신의 사명이 하느님의 자비를 전하는 데 있음을 깨달았죠. 그는 1934년 고해사제의 뜻에 따라 영적 체험을 통해 받은 하느님 메시지를 일기 형식(「나의 영혼 안에서 하느님의 자비」)으로 발표했습니다.

 

파우스티나 수녀는 일기에서 “하느님 자비를 얻기 위해선 하느님께서 자신의 죄와 벌을 완전히 용서해 주실 것이라는 믿음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죠.

 

또 “말과 행동, 기도를 통해 자비를 실천해야 한다”며 “언제 어디서나 이웃에게 자비를 보여야 하고 자비를 피하거나 변명해서는 안 된다”는 하느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메시지에는 “첫째는 행동, 둘째는 말, 셋째는 기도로 자비를 베풀어야 하며 아무리 돈독한 신앙을 가져도 행동이 따르지 않으면 소용이 없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죠.

 

성녀의 일기에 따르면, 예수 그리스도는 “하느님의 자비 상본을 만들고, 자비 축일을 지내며 자비 시간을 가지라”고 말씀하셨다네요.

 

하느님의 자비 상본은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모습에 ‘예수님, 저는 당신께 의탁하나이다’라는 글이 새겨져 있습니다. 손과 발에는 십자가에 못 박힌 흔적이 있고 심장에서는 두 줄기 빛이 발하고 있습니다. 이는 예수께서 1931년 파우스티나 수녀에게 나타나 당신 모습을 그려 전하라고 한 데서 유래합니다.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