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목
여성을 성노예로 만든 일본은 사죄하라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 천주교 전국행동’ 미사 봉헌하고 ‘기억의 지킴이’ 다짐
2018. 03. 11발행 [1455호]
홈 > 사회사목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 박현동 아빠스를 비롯한 사제와 수도자, 신자들이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이 자리한 곳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미사’를 봉헌하고 있다.



한국의 독립 의사를 세계만방에 알린 날을 기념하는 3월 1일.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와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천주교 전국행동’이 서울 종로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과와 배상을 거듭 촉구했다.

다시금 추위가 찾아온 이 날, 사제와 수도자, 평신도 200여 명은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을 중심으로 빼곡히 자리했다. 일제로부터 독립을 염원했던 민족의 바람 뒤에 또 다른 역사적 아픔으로 존재했던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기원하는 미사를 봉헌하기 위해서다.

이들은 일본 정부의 진심 어린 사과와 함께 생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해방된 삶을 위해 기도했다. 미사는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장 박현동 아빠스가 주례하고, 각 교구 정의평화위원회와 사회사목 담당 사제단이 공동 집전했다.

박 아빠스는 미사 강론에서 “1930년부터 1945년 일본 패망 때까지 일본군이 군 위안소를 제도적으로 설립했고, 점령지와 식민지 여성들을 참전 군인들의 성적 노예로 만든 것은 조직적인 범죄”라며 “이는 고귀한 인간성에 대한 가치를 부정하고, 여성을 도구화하는 있을 수 없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럼에도 “일본은 명백한 사실 앞에서도 강제 동원의 역사를 부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피해 할머니 서른 분만 살아계신다. 일본 정부의 진정한 자복과 사과, 책임 있는 배상을 끊임없이 요구한다”며 “우리 모두 일본군 피해 할머니들의 뒤를 이은 기억의 지킴이, 희망의 지킴이가 되자”고 당부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는 일본대사관 앞에서 27년째 열리고 있으며, 지난 3월 7일까지 1325차 집회가 열렸다.

글·사진=이정훈 기자 sjunder@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