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교회
멜 깁슨, 예수 부활 다룬 후속작 준비 중
영화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 짐 카비젤, 다시 한 번 예수 역 캐스팅
2018. 02. 11발행 [1452호]
홈 > 세계교회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영화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2004)에서 예수 역으로 열연했던 짐 카비젤이 멜 깁슨 감독과 다시 손을 잡는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다룬 후속작을 찍기 위해서다.

카비젤은 UAS 투데이 인터뷰에서 멜 깁슨이 준비 중인 후속작에서 또 예수 역을 맡기로 했다고 밝히고, “관객들이 놀랄까 봐 못하는 얘기가 있지만, 대단한 영화”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영화가 될 것이라는 점은 말할 수 있다”고 했다. 할리우드 역사상 최대 제작비가 투입될 예정이라는 말로 이해된다.

멜 깁슨은 2년 전 예수 부활 사건을 다룬 후속작 제작 구상을 밝힌 바 있다.

할리우드 영화 시장에서는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를 종교 영화사에 큰 이정표를 세운 작품으로 평가한다. 제작비 3천만 달러(321억)를 들여 6억 1100만 달러(6553억) 흥행 수익을 올렸다는 점에서 그렇다. 김원철 기자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