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종합
“사랑과 기쁨의 사제 되소서”
2018. 02. 11발행 [1452호]
홈 > 교구종합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을 비롯한 주교단이 1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봉헌된 서울대교구 사제ㆍ부제 서품식에서 바닥에 엎드린 수품자들, 신자들과 함께 성인호칭기도를 바치고 있다. 염 추기경은 새 사제들에게 “참된 사랑과 변함없는 기쁨으로 사제이신 그리스도의 직무를 수행하며, 예수 그리스도의 뜻을 따르는 사제가 돼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대교구는 이날 32명의 새 사제를 배출하면서 사제 수 900명대 시대를 열었다. 이힘 기자 lensman@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