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출판
[접속 문화마당] 이유경, 최송아 독주회
2018. 01. 14발행 [1448호]
홈 > 문화출판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플루티스트 이유경(베로니카)씨는 16일 오후 8시 서울 금호아트홀에서 귀국 독주회를 연다. 독일 작곡가 텔레만의 ‘플루트와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카를 필리프 에바누엘 바흐의 ‘솔로 플루트를 위한 소나타’ 등을 연주한다.

덕원예고 졸업 후 가톨릭대 음대, 상명대 석사 과정을 수료한 이씨는 파리 고등사범음악원 플루트 전문 연주자 과정을 최고 점수로 졸업하고 프랑스 올네수부아 국립음악원 플루트 최고 연주자 과정, 피콜로 전문 연주자 과정 및 최고 연주자 과정을 수석 졸업했다. 모든 좌석 1만 원.




피아니스트 최송아(첼리나)씨는 17일 오후 8시 서울 금호아트홀에서 귀국 독주회를 개최한다. 선화예중고를 졸업한 후 미국 인디애나대 음대를 조기 졸업하고 동 대학원의 음악 석사 과정을 마쳤다. 이후 귀국한 최씨는 문화예술교육사 과정을 수료하고 자격을 취득한 교육자이자 전문 연주자다. 쇼팽의 ‘녹턴’과 바흐의 ‘전주곡과 푸가’, 라벨의 ‘밤의 가스파르’ 등을 선보인다. 모든 좌석 1만 원.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