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종합
더 좋은 세상 위해 ‘형제 교회’가 함께 나아가자
한국신앙직제,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18~25일) 담화
2018. 01. 14발행 [1448호]
홈 > 교구종합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한국 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협의회(이하 한국신앙직제)는 2018년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 주간(18∼25일)을 맞아 담화를 내고, 그리스도인들이 사회적 역할을 보다 충실히 수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국신앙직제는 ‘권능으로 영광을 드러내신 주님의 오른손’(탈출 15,6)이라는 제목의 담화를 통해 “그리스도인의 세례는 홍해에서 이집트 군대를 물리친 주님의 구원을 경험하는 것이자 그리스도의 삶과 죽음에 동참하는 것”이라면서 “그리스도인의 세례는 궁극적 승리에 대한 확신인 동시에 고통스러운 현실을 극복해 낼 힘의 원천”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신앙직제는 “우리는 지난 2017년 이 무렵 주님께서 어두운 데 감춰진 것을 드러내시고, 시민들은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신념을 외치고 행동함으로써 자신의 삶 터를 지켜내는 성서적 사건을 경험했다”며 이러한 공동의 경험은 우리 사회를 건강하게 이끌어갈 소중한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신앙직제는 “한국의 그리스도인들이 천주교와 개신교로 양분된 듯한 모습은 분단을 만들어낸 이념과 너무나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리스도인의 일치를 위한 노력은 당연한 것이지만 여기에 그리스도인의 사회적 역할이 더해져야 한다”면서 “서로가 다르지 않음을 확인하는 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일치를 꿈꿔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신앙직제는 “이 길에 모든 그리스도인을 초대한다”며 “권능의 오른손으로 우리를 지키시고 자유와 해방의 길로 이끄시는 주님의 구원 활동에 함께 참여하자”고 호소했다.

한국신앙직제는 가톨릭과 정교회, 개신교 교단들이 한국 그리스도교 일치 운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4년 5월 창립한 공식 기구다. 일치 기도 주간 담화는 한국천주교회 김희중 대주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목사, 한국정교회 암브로시오스 대주교, 대한예수교장로회 최기학 목사, 기독교대한감리회 전명구 감독, 한국기독교장로회 윤세관 목사, 한국구세군 김필수 사령관, 대한성공회 박동신 주교, 기독교대한복음교회 이양호 목사, 기독교대한하나님성회 김서호 목사, 기독교한국루터회 진영석 목사 등 한국신앙직제 소속 교단 대표 공동명의로 나온 것이다.

한편 한국신앙직제는 18일 오후 7시 서울 가회동성당에서 2018년 한국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회를 연다. 남정률 기자 njyul@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