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출판
서예와 조각의 조화, 한국 미술 거장 전시회
2018. 01. 01발행 [1446호]
홈 > 문화출판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 김종영 작 ‘세한도’.





‘우리나라 현대 조각의 아버지’ 우성(又誠) 김종영(프란치스코, 1915~1982)의 조각과 서예 작품 등을 한꺼번에 감상할 수 있는 초대전이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다. 예술의전당과 김종영미술관이 공동 주최하는 20세기 서화미술거장Ⅰ ‘김종영-붓으로 조각하다’는 서(書)와 조각(刻)의 융합을 통한 미술의 확장성을 모색하는 자리다.

전시회는 김종영의 조각이 서예나 문인화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에 있고, 그의 불각(不刻)이라는 조각 언어가 철저히 일상생활 속 통찰과 비판적 해석에서 탄생한 것임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창작산실 불각재 △초월을 잉태하다-나의 살던 고향은 △너를 찾아서-로댕소론 △동서예술 통찰과 추상미술 △역사와 실존의 대화 △생명의 근원에서-유희삼매 등 6개의 주제로 구성돼 있다. 서화ㆍ서예ㆍ드로잉ㆍ사진과 유품 등 180여 점을 선보인다. 13일 오전 10시 30분에는 김종영의 예술 세계를 재평가하는 학술대회도 열린다. 2월 4일까지. 입장료 1만 원. 이힘 기자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
TV온에어 FM온에어 TV편성표 라디오편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