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종합
[2018년 의정부교구 사목교서] 통합사목, 낯설지만 우리가 걸어가야 할 길
신자 교육과 사목, 생애 전체로 확장하고 연계
2017. 12. 10발행 [1443호]
홈 > 교구종합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 의정부교구장 이기헌 주교



1. 새로운 해가 시작되었습니다.

하느님의 축복이 여러분의 가정과 본당에 가득 내리기를 빕니다. 금년 한 해도 행복한 가정을 만들고, 희망과 사랑이 가득한 본당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는 데 우리 모두의 마음이 모아지기를 바랍니다. 금년은 우리나라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중요한 시기이기도 합니다. 한반도는 지금 강대국들 사이에서 평화가 위태로운 상황에 처해 있습니다. 평화가 이 땅에 정착되기 위해서는 우리들부터 평화의 사도로 살아야 합니다. 가정이나 이웃, 본당 공동체 안에서부터 화목과 일치를 위해 노력하며, 이해하고 서로 존중하는 삶을 살아야겠습니다.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묵주기도와 밤 아홉 시에 드리는 주모경을 함께 바치도록 합시다.

2. 가정을 중심으로 사목 전반을 연계하는 통합사목

지난 2년간 우리 교구는 청소년 사목을 주제로 두 차례의 사제 연수를 가졌습니다. 위기에 처한 청소년 사목의 해법을 찾아보고자 한 것이었습니다. 현재 청소년 사목만이 아니라 모든 사목이 위태로운 상황이었습니다. 따라서 중장기적이면서도 포괄적인 시선으로 사목 영역들을 재검토하여 새로운 사목의 틀을 만드는 일이 필요하며, 이는 무엇보다 가정을 중심으로 하여 신자 교육과 사목을 인간의 생애 전체로 확장하고 연계하는 ‘통합사목’이라는 인식을 얻게 되었습니다.

이에 우리 교구는 ‘통합사목센터’(가칭)를 설립하여 현재 성인 사목, 청소년 사목, 사회 사목 등으로 분절화된 교구의 사목 시스템을 연계하는 한편 현장인 지역과 지구, 본당과의 소통과 협력을 도모하고자 합니다. 통합사목이 무엇인지, 어떻게 전개해야 하는 것인지 아직 답은 없습니다. 그 답을 찾아나가는 여정을 출발시켜야 할 필요를 절감하였기에 첫 발을 내디디려 하는 것입니다. 사제단과 교구민 모두의 관심과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3. 교구 사목의 10년 청사진을 제시한 교구장 사목서한 「착한 목자」

2014년 교구 설립 10주년을 맞이하여 향후 교구의 미래 10년을 내다보며 작성한 사목서한 「착한 목자」는 교구 설립 10주년에 실시한 교구 신자들의 의식 실태 조사와 교구의 내외적 현실 조건, 보편 교회의 사목방침 등을 모두 고려하여 마련한 것입니다. 우리 교구는 이 문헌의 기조를 계속 유지해 나갈 것입니다. 중요한 사목 방안이 생기면 여기에 추가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사제단과 교구민 모두의 관심과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4. 보다 구체적인 실천과 평가가 이루어지는 사목

교구장 사목교서와 교구의 사목지침이 의례적인 선언으로 끝나지 않도록 3개 사목국(선교ㆍ청소년ㆍ사회 사목)에서 보다 구체적인 사목적 실천 방안과 움직임을 제안해 주었습니다. 모든 사목이 열매 맺는 자리는 본당입니다. 본당은 지역사회에 현존하는 교회입니다. 본당 사목에 잘 반영하여 한 해를 살고, 또 이것을 잘 평가해 다음 해를 위한 발판으로 삼아 주십시오.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