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사람들
삶의 발자취 돌아보며 하느님 은총과 축복에 감사
정진석 추기경, 본지 연재 회고록 마치며 소회 밝혀
2017. 12. 10발행 [1443호]
홈 > 여론사람들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 정진석 추기경이 본지에 연재된 회고록 ‘추기경 정진석’이 자신의 인생을 정리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하고 있다. 박수정 기자



“제가 살아온 인생을 정리하는 좋은 기회가 됐습니다. 하느님께서 제게 주신 은총과 축복의 시간이었습니다.”

정진석(전 서울대교구장) 추기경은 본지가 연재한 ‘추기경 정진석’을 마무리하는 소회를 이같이 밝히고, 그동안 관심과 성원을 아끼지 않은 가톨릭평화신문 독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2016년 5월 15일 연재를 시작, 최근 75회를 끝으로 막을 내린 ‘추기경 정진석’은 서울대교구 홍보국장 허영엽 신부가 정 추기경의 구술과 자료를 바탕으로 집필한 회고록이다. 정 추기경의 어린 시절을 포함한 개인사는 물론 격동기 한국 교회의 이면을 보여 주는 생생한 교회사로 큰 관심을 모았다.

정 추기경은 “허 신부님이 아니었으면 이런 회고록이 세상에 나올 수 없었을 것”이라며 수고를 아끼지 않은 허 신부의 노고를 치하했다.

“제가 직접 썼다면 신문에 연재된 것과는 많이 다른 회고록이 됐을 겁니다. 저를 오랫동안 옆에서 지켜본 허 신부님이 저에 대해서 아주 객관적으로 써주셨습니다. 허 신부님이 저에 대해 저보다 더 많이 아는 것 같아요.(웃음) ‘다른 사람들 눈에 비친 내 모습이 저렇겠구나’ 하는 심정으로 회고록을 읽었습니다. 막상 끝나고 나니 아쉬운 마음도 듭니다.”

정 추기경은 “회고록을 읽으면서 반성도 많이 했다”며 일생을 돌아볼 기회를 제공한 허 신부와 가톨릭평화신문에 다시 한 번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정 추기경의 니콜라오 영명 축일 미사가 3일 서울 혜화동 가톨릭대 성신교정 대성당에서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을 비롯한 손희송ㆍ유경촌ㆍ정순택ㆍ구요비 주교, 교구청과 신학교 사제단, 신학생들이 함께한 가운데 봉헌됐다.

정 추기경은 강론을 통해 “지금부터 60년 전인 1957년 11월 21일 성직자의 길로 발을 내딛는 삭발례를 받으며 성직자답게 살 것을 마음 깊이 다짐했다”면서 “하느님은 지난 60년간 내가 성직자답게 살 수 있도록 필요한 모든 은총을 주셨다”고 회고했다.

정 추기경은 신학생들에게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하시는 하느님의 질문을 매일매일 마음에 새기며 살아야 한다”며 “하느님은 여러분의 부족한 점도 당신 영광으로 바꿔 주시는 분이라는 것을 믿고 어떤 상황에서든 절망하지 말고 용기를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정 추기경은 또 축하식 답사에서 “보석도 깎여야 빛이 나듯, 신학교 생활에서 겪는 어려움 또한 하느님 영광을 드러내기 위한 빛나는 과정”이라며 “주님께서 여러분을 선택하셨으니 끝까지 지켜 주실 것이라는 믿음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학생들은 정 추기경에게 꽃다발과 영적 선물, 감사 편지를 전하고, 축가로 ‘아무것도 너를’ 을 부르며 정 추기경의 영육간 건강을 기원했다. 정 추기경은 참석자들에게 영명 축일을 맞아 펴낸 자신의 저서 「나를 이끄시는 빛」(가톨릭출판사)을 선물했다. 남정률 기자 njyul@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