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종합
[묵상시와 그림] 빈 의자
2017. 11. 19발행 [1440호]
홈 > 교구종합 > 묵상시와 그림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미국 콩코드의 윌든 숲에 가면

헨리 데이비드 소로우가 앉았던

나무의자가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도 그 의자에는 소로우가 앉아서

먼 하늘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서울 성북동 길상사에 가면

법정 스님이 앉았던

나뭇가지로 만든 의자가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도 그 의자에는 법정 스님이 앉아서

먼 하늘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위안부를 위한 평화의 소녀상 옆에 가면

쓸쓸한 빈 의지가 하나 있습니다

그런데 그 의자에는 세상을 떠난

어느 위안부 할머니가 앉아서 오늘도

먼 하늘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아아, 무념무상(無念無想) 빈 의자에는

언제나 삶과 죽음이 앉아서

먼 하늘을 바라고 있습니다



글과 그림=김용해(요한) 시인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