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종합
평신도들이여, 좀 더 적극적으로!
조규만 주교, 평신도 희년 담화
2017. 11. 19발행 [1440호]
홈 > 교구종합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주교회의 평신도사도직위원회 위원장 조규만 주교는 19일 시작하는 ‘평신도 희년’을 앞두고 발표한 담화를 통해 평신도들에게 활발한 활동을 요청했다.

조 주교는 “제2차 바티칸 공의회는 「평신도 교령」을 선포하며 교회와 세상 안에서 수행하는 평신도의 사명과 역할을 강조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주교는 “한국 교회가 평신도 스스로 복음의 진리를 찾아 이룩한 자생(自生) 교회라는 사실은 보편 교회에 내놓을 수 있는 가장 큰 자랑거리 중 하나”라며 “오늘날 한국 교회에서 평신도들의 역할과 중요성은 더욱 높이 인정되고 평가받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교계제도 아래서 많은 교우가 피동적이고 소극적인 자세로 신앙생활을 영위해 오고 있다는 평가도 있다”고 덧붙였다.

조 주교는 “미사 참여율이 낮아지고 냉담 교우가 늘어나는 오늘날 교회의 진정한 문제는 신자 수가 줄어드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인들의 신앙이 사라지고 있다는 사실”이라면서 지금은 한국 교회에 새로운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제와 수도자 역시 평신도와 함께 그리스도를 머리로 하는 한 몸이기 때문에 교회를 위해 함께 일해야 한다”고 사제와 수도자들에게 협력을 주문하면서 ‘평신도 희년’을 맞는 평신도들의 분발을 기대했다.

남정률 기자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