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종합
낙태죄 폐지 반대 청원에 함께해요!
서울대교구 생명위, 비상대책위 구성해 적극 대응 낙태죄 폐지보다 임산부모 지원 정책·문화가 필요
2017. 11. 19발행 [1440호]
홈 > 교구종합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낙태죄 폐지 반대에 가톨릭 교회가 발 벗고 나섰다.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위원장 염수정 추기경)는 최근 의사, 변호사, 언론인 등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낙태죄 폐지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낙태죄 폐지 움직임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서울 생명위원회는 14일자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생명보호]낙태죄 폐지에 반대합니다’라는 청원(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43355?navigation=petitions)<QR코드>에 동참하기로 했다. 청원인은 “낙태는 태중의 무고한 아기를 직접적으로 죽이는 것으로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청원 사유를 밝혔다. 또한 낙태죄 폐지는 우리 사회가 태아의 생명을 돌봐야 할 책임을 회피하는 일임을 강조하며 “모든 잉태된 생명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임산부모를 지원하는 정책과 문화가 마련돼야 한다”고 정부와 국회에 촉구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 중 한 달 이내에 20만 명이 넘게 동의한 청원은 청와대 혹은 관계 부처가 이에 관한 답을 해야 한다.

생명위원회 사무국장 지영현 신부는 “생명을 최우선으로 하는 가톨릭 교회 가르침에 따라 낙태죄 폐지 반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무고한 생명을 죽이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생명위원회는 서울대교구 전체 사제에게 낙태죄 폐지 반대에 동참하고 이를 신자들에게 알리기를 당부하는 단체 문자를 보냈다. 온라인 서명 이외에도 각 본당에 낙태죄 폐지 반대 서명지를 발송해 신자들의 자필 서명을 받을 계획이다. 생명위원회는 서명 운동을 통해 ‘잉태된 순간부터 인간 생명이 시작된다’는 올바른 생명 의식이 확산되기를 기대했다. 이와 함께 지속적인 생명 교육과 임신ㆍ출산 정책 제안을 통해 생명 사회를 만들어 가는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생명위 비상대책위원회 위원들은 가톨릭 교회가 그 어떠한 권리도 생명을 우선할 수 없다는 진리를 알리는 생명 교육에 역량을 결집하기를 주문했다. 비대위에 참여하고 있는 프로라이프 의사회 차희제(토마스) 회장은 “낙태를 자유로운 성(性) 문화나 자기 결정권과 연결짓는 자체가 오류”라면서 “배 속 아기를 독립된 한 인간으로 받아들이는 문화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대교구장이자 교구 생명위원회 위원장인 염수정 추기경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생명존중포럼’에 참석해 국회의원들에게 낙태를 반대하는 가톨릭 교회 입장과 가르침을 분명하게 전하며 낙태죄 폐지 반대 운동에 힘을 실었다. 염 추기경은 “최근 사회 일각에서 낙태를 합법화해야 한다는 소리에 우려가 크다”면서 “낙태는 아직 태어나지 않은 생명, 가장 약한 생명에 대한 끔찍한 폭력이자 일종의 살인 행위”라고 지적했다.

박수정 기자 catherine@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