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뉴스
선종한 부모, 자녀들을 위해 함께 기도
서울대교구 유가족 위로 미사 봉헌, 1500여 명 참석
2017. 11. 19발행 [1440호]
홈 > 온라인뉴스 > 온라인뉴스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 서울대교구 유가족 위로 미사에 참석한 신자들이 세상을 떠난 이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남정률 기자



서울대교구 연령회연합회(회장 서민원, 담당 송우석 신부)는 8일 주교좌 명동대성당에서 교구 총대리 손희송 주교 주례로 2017 서울대교구 유가족 위로 미사를 봉헌했다.
 

선종한 부모와 자녀, 친지를 둔 유가족 1500여 명은 미사에서 세상을 떠난 이들이 하느님 품에서 평화를 누리길 기원하고, 죽는 날까지 하느님 뜻에 따라 참된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갈 것을 다짐했다.
 

손 주교는 연령회 담당 사제단과 공동 집전한 미사 강론을 통해 “하느님은 당신의 뜻을 온전히 따르지 못한 채 평생 자신의 약점과 멍에를 안고 발버둥 치고 살았던 나약한 우리 인간을 어여삐 보시는 자비로운 분임을 믿는다”면서 “하느님은 인간의 상상을 초월하는 풍성한 자비로 우리의 허물과 죄를 거둬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손 주교는 또 “그리스도인에게 진정한 고향은 이 세상이 아니라 영원한 행복을 누리는 하늘나라”라며 “우리는 세상을 떠난 이들이 하늘나라에서 행복만을 누리고 살 것이라는 믿음으로 이별의 슬픔을 견디는 힘을 얻는다”고 위로했다.
 

남정률 기자 njyul@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