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출판
[방 송]삶과 죽음을 기억하는 위령성월 잘 맞이하려면 채널 고정!
2017. 11. 05발행 [1438호]
홈 > 문화출판 > 함께해요 cpbc가톨릭평화방송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11월은 교회력으로 위령성월이다. 예수님께서 돌아가시고 묻히셨다가 부활하신 것처럼, 우리도 죽음을 통해서 영원한 생명을 얻을 수 있다. 언제 올지 알 수 없는 그 날을 잘 맞이하도록 묵상하고 생각하도록 이끄는 안내자, 가톨릭평화방송(cpbc) TV와 라디오의 주요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위령성월 특선 가톨릭명화극장 ‘스틸 라이프’
 

런던시 공무원 존 메이의 업무는 홀로 죽음을 맞는 사람들의 장례를 치러주는 것이다. 존은 그 일을 22년간 무감각하게 반복해 왔다. 그러던 어느 날, 공무원 감축으로 정리해고를 통보받는데. 정리해고 통보를 받은 날, 존은 마지막으로 어느 알코올중독자의 장례를 치르고 부고를 내야 했다. 영화는 삶과 죽음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해 준다.

17일(금) 오후 11시, 18일(토) 오후 1시


 tv
 

위령성월 특선 다큐멘터리 ‘주님 무덤 성당의 비밀’
 

예수님이 돌아가시던 날에 과연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세계적인 신학자와 과학자들과 함께 예수님의 시신을 쌌던 ‘성 수의’와 그리스도의 무덤 자리에 세워진 주님 무덤 성당을 다각적으로 조명해 구세주의 죽음이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지 다시 한 번 일깨워 준다.

21일(화) 오후 1시, 25일(토) 오전 9시, 26일(일) 오후 8시 40분

 

위령성월 특집 ‘책, 영화, 그리고 이야기’
 

영화 감상의 새로운 길을 선사하는 프로그램 ‘책, 영화, 그리고 이야기’가 위령성월을 맞아 호스피스에서 마지막을 맞는 이들에 관한 다큐멘터리 영화 ‘목숨’을 감상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제작자 이창재 감독이 직접 영화에 담긴 생과 사의 순간들에 관해 설명해 주며 삶의 한 부분인 죽음의 의미를 생각하게 한다.  

23일(목) 오전 9시, 밤 12시, 24일(금) 오후 7시, 25일(토) 오후 5시, 26일(일) 오전 11시



라디오


행복을 여는 아침 ‘김다경 작가와 함께 걷는 산티아고’(금요일)

혼자면서 둘이 되고, 둘이면서 혼자가 되는 곳! 매주 금요일 아침 40일 800㎞ 산티아고 순례길의 여정을 소설가이자 교수인 김다경(연희 마리아) 작가와 함께하는 시간. 「산티아고, 영혼을 부르는 시간」(청어/2017)을 펴낸 작가 김씨와 함께 산티아고 길을 걸으며 생각과 체험을 나누는 시간이다. 각기 다른 사연과 희망들이 삶을 변화시키는 특별한 체험이 된다.

월~토 오전 8~9시
 

우리는 코이노니아 ‘그리스도 향기 가득한 날에’(월요일)

매주 월요일 문화예술 활동으로 복음을 전하는 이들을 만난다. 6일에는 ‘뮤지컬 정난주’의 각본을 쓴 이엘리(엘리사벳)씨가 출연한다. 죽음보다 짙은 순명으로 순교한 우리의 신앙 선조 정난주(마리아, 1773~1838). 하느님은 과연 어디 계신지, 하늘의 뜻은 무엇인지 죽음을 앞둔 정난주의 깨달음과 그의 삶에 깃든 하느님의 뜻을 춤과 노래, 연기로 풀어가는 뮤지컬 정난주에 관한 이야기를 전한다.

월~금 오후 4~5시

이힘 기자 lensman@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