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출판
장례미사까지 치렀는데 살아 돌아온 사제
러시아로 선교 떠난 월터 취제크 신부의 영화보다 더 극적인 삶과 신앙
2017. 09. 10발행 [1431호]
홈 > 문화출판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 러시아에서 혹독한 수용소 생활 중에도 사목의 열정을 아끼지 않은 월터 취제크(가운데) 신부가 1955년 현지 사람들과 찍은 사진. 취제크 신부 기념센터 누리방 제공




러시아에서 그분과 함께

월터J.취제크 지음 / 최진영 옮김 / 바오로딸 / 1만 6000원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한 1939년 무렵. 폴란드계 미국인 예수회 월터 취제크(1904~1984) 신부는 ‘신앙의 불모지’인 러시아 선교를 자원한다. 하고 많은 지역 가운데 왜 하필 전쟁의 포탄이 오가는 철의 장막 뒤편 러시아였을까.

취제크 신부는 예수회 사제가 되는 기쁨을 ‘러시아 복음화’라는 사명을 통해 하느님께 보답하고자 스스로 힘든 순례길에 오른다. 어린 시절 고집불통에 골목대장까지 해가며 부모 속을 썩인 그가 자기 뜻을 쉽게 꺾을 리 만무했다. 취제크 신부는 자신의 신분을 속이고 우랄산맥 지대 목재소 노동자 모집에 자원한다. 소설 같은 이 실화는 여기서 시작된다.

「러시아에서 그분과 함께」(바오로딸 / 1만 6000원)가 최근 ‘다시 읽고 싶은 명작’ 시리즈로 독자들을 찾았다. 장장 23년간 러시아(소련)에 억류된 채 온갖 탄압을 받으며 살았던 세월을 소설처럼 옮긴 취제크 신부의 생생한 체험기다. 사제의 신분을 숨긴 그가 노동자에서 독일군 스파이로, 다시 전기공, 병원 간호 보조사, 광부로서 전쟁과 박해의 땅 러시아에서 지낸 이야기가 생생히 담겨 있다.

전시 상황의 극한 속에서 간첩의 누명을 쓴 그는 정치범교도소와 강제노동수용소에서 15년을 지낸다. 혹독한 추위는 물론이고, 오랜 심문과 역경은 그의 육체를 갉아 먹었다. 떨어진 빵조각도 아랑곳하지 않고 주워 먹을 정도로 찾아온 극한의 배고픔과 러시아 군인들의 멸시 속에서도 그를 버티게 한 것은 기도와 믿음이었다.

그는 감시인들 몰래 동료 사제와 숲 속에서 미사를 바치고, 홀로 독방에서 매일 폴란드어, 러시아어, 라틴어로 묵주기도를 바쳤다. 자신을 조사하는 심문관이 가톨릭 신자임을 고백하자 도리어 그의 어려운 상황을 들어주기도 했고, 후에는 전쟁 통에 사제를 잃은 본당 신자들을 위해 목자로서 성사를 베푸는 데 열을 올리기도 했다.

강제수용소 수감자로 있을 때엔 집단 처형의 불안 속에 살았고, 전기공사 중 감전사고로 죽을 뻔한 위기도 겪던 그 시기. 미국의 예수회 회원과 가족들은 1947년 이미 그의 장례미사를 치렀다. 하지만 1963년 하느님은 극적으로 그에게 ‘해방’을 선물한다. “취제크 신부님, 이제 다시 미국 시민이 되셨습니다!”

취제크 신부가 러시아행을 택한 이유는 단 하나. 주님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봉사하기 위해서였다. 위험을 무릅쓴 그의 열정은 200년 전 기꺼이 박해의 땅 조선행을 결심하고 순교 앞에서도 의연했던 외국인 선교사들의 모습과 겹치기도 한다.

오늘날까지 전해지는 그의 체험은 근현대사의 아픔 속에 남겨진 한 사제의 신앙 업적과도 같다. 교황청은 1990년 이후 취제크 신부에 대한 시복시성 조사를 진행 중이며,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는 그를 기리는 기도공동체와 센터가 있다.

이정훈 기자 sjunder@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