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종합
3545 ‘늘 푸른 청년’ 특별히 환영합니다!
서울 주교좌 명동본당 토요일 오후 7시, 35~45세 청년 미사 신설
2017. 08. 13발행 [1427호]
홈 > 교구종합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서울대교구 주교좌 명동본당(주임 고찬근 신부)이 오는 9월 2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미사를 35~45세 청년을 위한 ‘늘 푸른 청년 미사’로 봉헌한다. 첫 미사는 서울대교구 보좌 정순택 주교 주례, 사제단 공동집전으로 봉헌된다.

‘늘 푸른 청년 미사’에는 청년뿐 아니라 연령대에 해당한다면 기혼자도 참례할 수 있다. 성가대와 전례부, 레지오 마리애 등도 모두 3545 청년들로 새롭게 꾸린다. 아울러 ‘늘 푸른 청년 주일학교’도 개설한다. 10월 7일부터는 미사에 앞서 매주 토요일 오후 5시에 주일학교를 연다. 성경ㆍ성사ㆍ미사해설ㆍ렉시오 디비나(거룩한 독서) 등을 주제로 12회로 이뤄지는 ‘신앙 강좌’다. 강좌 후엔 30분가량 친교의 시간도 마련된다. 주일 오후 7시 기존 청년 미사는 그대로 봉헌된다.

명동본당이 나이 든 청년을 위한 미사를 신설한 것은 같은 젊은이라 하더라도 20대와 30~40대는 세대 차이가 나고, 취업 및 자녀 유무에 따라 생활 모습과 고민이 달라 이들만을 위한 사목적 모델 개발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서울대교구 연희동본당 등 일부 본당에서 30대 청년을 위한 단체나 청년2부를 운영하고는 있지만, 기존 청년 미사와 별도로 3545세대 미사를 주교좌본당에서 신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대수명이 점점 늘어나고 있고, 취업과 혼인 나이가 늦어지면서 교회 안에서 청년을 바라보는 나이 기준이 바뀌어야 한다는 시대적 요청에 따른 사목적 배려라 할 수 있다.

3545세대는 20대가 주류인 기존 청년 모임에선 ‘왕고참’이 되고, 중ㆍ장년 모임에선 앞으로 10년은 ‘막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낀 세대’다. 단체나 활동 영역이 불분명해 소속감 없는 신앙생활을 오래 이어가다 보면, 주일 미사만 참여하다 냉담에 빠지는 경우도 흔하다.

많은 사목자가 한국 교회의 미래가 3545세대 신앙생활 활성화 여부에 달렸다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말한다. 명동본당 청년 담당 이세호 신부는 “3545세대는 혼인으로 성가정을 이루고 자녀를 많이 낳아 신앙을 물려줘야 할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한국 교회 허리에 해당하는 이들이 신앙생활을 열심히 할 때 자녀 세대도 올바른 그리스도인으로 자라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신부는 이어 “3545세대가 늘 푸른 청년 미사와 주일학교를 통해 하느님 말씀과 기도하는 법, 하느님 만나는 법을 배운다면 신앙의 은총과 기쁨 안에서 현대사회의 어려움도 잘 극복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힘 기자 lensman@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