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종합
몽골 교회 25돌, 새로운 복음화 여정 꿈꾼다
현지에서 기념 미사 봉헌, 몽골 교회 발전에 이바지한 대전 선교 사제들 기쁨 나눠
2017. 07. 16발행 [1423호]
홈 > 교구종합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 몽골 가톨릭 도입 25주년 기념 미사가 파딜랴 주교 주례로 봉헌되고 있다. 대전교구 홍보국 제공



7일로 몽골 천주교회가 설립 25돌을 맞았다. 1992년 1월 몽골의 개혁 개방과 함께 그해 교황청과 외교관계가 수립돼 복음의 불모지였던 몽골에 선교가 가능해진 지 25년 만의 경사로, 2002년 7월 몽골지목구가 설정된 지는 올해로 15주년을 맞았다. 몽골지목구는 7일 울란바타르 성 베드로바오로 주교좌성당에서 지목구장 웬체슬라오 S. 파딜랴 주교 주례와 교구ㆍ선교사 사제단 공동집전으로 ‘몽골 가톨릭 도입 25주년 기념 미사’를 봉헌하고, 50주년을 향한 복음화 여정에 들어갔다.

미사에는 몽골 교회 신자들은 물론 몽골 선교와 교회 발전에 크게 이바지하는 대전교구 출신 선교 사제들과 현지 한인 본당 신자들, 홍콩에서 온 신자 등 600여 명이 함께했다.

미사 직후 참석자들은 성당 경내에서 오찬을 한 뒤 성당과 붙어 있는 살레시오회 체육관으로 자리를 옮겨 25주년 기념 음악회를 관람하며 기쁨을 나눴다.

몽골 가톨릭 도입 25주년 기념행사에는 특히 몽골 첫 사제 엥흐 바타르 신부를 양성하고 배출한 대전교구에서 교구장 유흥식 주교를 대리해 교구 총대리 김종수 주교가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이에 앞서 3일 몽골에 도착한 김 주교는 4일 몽골 한인선교사들의 하루 피정에 함께하고 파딜랴 주교를 예방했으며, 5일에는 바양호쇼 소피아본당(주임 변윤철 신부)과 항올 성모승천본당(주임 노상민 신부) 등 교구 사제들이 선교하는 사목지를 방문하고 현지에서 사목 중인 교구 사제들과의 만남도 가졌다. 6일엔 종모뜨공소와 가나안 농장을 방문하고, 몽골 거주 한인 신자들을 위한 피정에서 강의했다. 7∼8일엔 특히 에르뜨산뜨 지역을 찾아 현지 유목민과 함께 살며 사목하는 김성현 신부를 만나 격려했다.

김 주교는 “가톨릭 도입 25주년을 맞고 있지만, 몽골 교회는 신부님도 몇 안 되고 교회 여건도 어려울뿐더러 종교 제한 정책으로 여러모로 힘들지만, 다들 기쁘게 살며 그동안 베풀어주신 하느님 은혜에 감사하는 자리로 25주년 기념행사를 열었다”며 “저희 교구 신부님들 사목지를 둘러보니 다들 지향대로 열심히 살고 계시고 있었다”고 방문 소감을 전했다.

현재 몽골지목구는 7개 본당(항올ㆍ바양호쇼 한인본당 포함)에 신자 수 1000여 명으로, 복음화율은 0.04%다. 성직자는 20명, 신학생은 4명, 수사는 6명, 수녀는 58명이 있다. 오세택 기자 sebastiano@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