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교회
핵 막으려면 핵실험부터 원천봉쇄해야
핵확산금지조약 회의에 참석한 바티칸 대표, 거듭 강조
2017. 05. 21발행 [1415호]
홈 > 세계교회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핵확산금지조약 회의에 참석한 바티칸 대표, 거듭 강조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CTBT)의 완전한 비준과 적용만이 핵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바티칸 관리가 밝혔다.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핵확산금지조약(NPT) 평가회의에 바티칸 대표로 참석한 야누츠 우르반치크 몬시뇰은 11일 “핵실험 금지조약이 강제 이행돼야 핵무기 생산을 금지하는 중요한 조치가 효력을 발휘할 것”이라며 핵확산 방지 논의에서 무엇보다 선행돼야 하는 것이 핵실험 금지조약 이행이라고 주장했다.

CTBT는 1996년 유엔 총회에서 채택된 이후 세계 180여 개 나라가 서명했으나 미국ㆍ중국ㆍ이스라엘ㆍ이란 등이 이를 비준하지 않아 20년째 표류하고 있다. 핵 강대국 미국만 하더라도 서명은 했으나 상원에서 비준하지 않고 있다. 북한과 인도, 파키스탄은 이 조약에 서명조차 하지 않은 채 버티고 있다.

우르반치크 몬시뇰은 “핵무기가 국가 안위에 대한 그릇된 믿음을 심어줘 일부 국가들이 그것으로 힘의 균형을 유지하려고 한다”고 지적한 후 “진정한 평화는 정의와 통합적 인간 발전의 토대 위에서 이룰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핵실험 금지조약의 조속한 발효를 위해 “모든 외교적 수단을 찾으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번 NPT 평가회의에서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ㆍ프랑스ㆍ일본 등 62개국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비난하면서 이를 영원히 포기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채택했다. 이 성명에는 북한의 NPT 복귀와 국제원자력기구 사찰 수용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담겼다.

김원철 기자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