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종합
[묵상시와 그림] 우리의 친구 온달 이야기
2017. 04. 23발행 [1411호]
홈 > 교구종합 > 묵상시와 그림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우리의 친구 온달은 바보입니다

그는 돈을 몰랐습니다

가난한 사람을 만나면

자기가 갖고 있던 돈을 모조리 털어

나누어 주었습니다

그리고 추위에 떨고 있는 사람을 보면

자기의 옷을 벗어 주었습니다

우리의 친구 온달은 언제나 웃었습니다

남이 욕해도 빙그레 웃고

남이 나무래도 그냥 빙그레 웃었습니다

그는 자신을 위해서는 아무것도 못 하면서

남을 위해서는 모든 것을 바쳐 도왔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바보라고 놀렸습니다

그래도 그는 빙그레 웃으며 말했습니다

바보가 되면 행복하다고

욕심도 없고 소유도 없고 원수도 없으니

얼마나 편안하냐고

아아, 우리들의 친구 온달은

그렇게 바보가 되어 살고 있습니다



글과 그림=김용해(요한) 시인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