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종합
교회가 늙어가고 있다, 신자도 사제도 고령화 뚜렷
‘한국 천주교회 통계 2016’ 해설 (상)
2017. 04. 16발행 [1410호]
홈 > 교구종합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한국 천주교회 통계 2016’ 해설 (상)




희비가 엇갈리는 통계다. 복음화율은 지속적으로 올라가 11%에 육박한 반면 주일 미사 참여율은 사상 처음 20% 아래로까지 떨어졌다. 덩치는 커졌지만 체력은 떨어진 꼴이다. 주교회의가 발표한 ‘한국 천주교회 통계 2016’이 숫자로 보여준 한국 교회 현주소다.

2016년 한국 교회 통계를 두 차례에 나눠 싣는다. 통계는 모두 2016년 12월 31일 기준이다.

정리=남정률 기자 njyul@cpbc.co.kr



▧신자

인구 대비 현황

한국 교회 신자는 574만 1949명으로 전년 대비 1.5%(8만 6445명) 증가했다. 이는 총인구 5285만 7893명(주민등록 인구와 외국인 등록 인구를 합한 숫자)의 10.9%를 차지한다. 2006년부터 총인구 대비 신자 비율(복음화율)은 소폭이지만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으며, 2009년 이후 10%대를 유지하고 있다. 교구별 복음화율은 서울 15.3%, 청주ㆍ제주 각 11.7%, 인천 11.6%, 대구 11.0%, 수원 10.9% 등의 순이다.

연령대별 주민등록 인구 대비 신자 비율은 연령이 높아질수록 신자 비율도 높아지는 추세다. 80세 이상을 제외한 연령에서 60∼64세의 신자 비율이 14.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전체 현황

한국 교회 남성과 여성 신자 비율은 42.3%(242만 9195명) 대 57.7%(331만 2754명)다. 남녀 신자 비율은 10대 이하에서는 남성이 약간 높은 비율로 거의 대등하게 이어지다가 30세 이상부터 여성이 더 많게 나타난다. 20∼24세에서 남성 신자 비율이 60.9%로 가장 높게 나타난 것은 군대에서의 종교 활동이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보여준다.

연령대별 비율 분포는 55∼59세 구간이 전 신자의 10.0%로 가장 많고, 이어 45∼49세(9.0%), 50∼54세(8.9%) 구간이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65세 이상 노인 신자는 99만 8103명으로 전 신자의 17.4%를 차지한다. 이는 전년 17.0%에서 0.4%p 증가한 수치로 고령화가 계속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시켜준다. 19세 이하 신자 수는 전년도보다 3.3%(2만 186명) 감소한 58만 2863명이다.



지역별ㆍ교구별 분포

서울대교구 신자 수가 한국 교회 전체 신자의 26.5%를 차지했다. 수원(15.4%), 인천(8.8%), 대구(8.7%), 부산(7.9%), 광주(6.3%), 대전(5.5%), 의정부(5.2%) 등 순으로, 교구별 신자 비율은 거의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교구(서울ㆍ인천ㆍ의정부ㆍ수원)에 소속된 신자는 모두 320만 7992명으로 전체 신자의 55.9%를 차지했다. 교구별 신자 증가율은 제주(2.5%), 수원(2.1%), 대전(2.0%), 춘천(1.7%), 인천(1.6%) 등 순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본당과 공소



전국 본당은 2015년 대비 13개 증가한 1719개다. 공소는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전년 대비 2.8%(21개) 감소한 740개로 조사됐다.

2016년 대부분 교구에서 본당 수가 더는 증가하지 않았고, 예년과 같거나 2개 내외의 본당이 신설됐다. 수원교구가 5개를 신설했고, 원주와 대구가 각 2개, 대전ㆍ청주ㆍ안동 ㆍ군종교구 각 1개 본당을 신설했다. 나머지 교구는 변동이 없었다.

공소는 군종교구에서 17개가 감소했으며, 광주 2개, 춘천ㆍ부산ㆍ마산ㆍ안동교구에서 각 1개씩 감소했다. 반면 청주ㆍ전주교구는 각 1개의 공소를 신설했다.





▧성직자

성직자와 신학생

한국 교회 성직자(부제 제외)는 추기경 2명을 포함해 주교 39명, 한국인 신부 4998명, 외국인 신부 164명 등 총 5201명으로 집계됐다. 전년도보다 72명이 증가한 숫자다.

한국인 신부는 전년 대비 89명이 늘어나 1.8%의 증가율을, 외국인 신부는 전년보다 18명 감소해 9.9%의 감소율을 나타냈다. 교구 신부는 4264명으로 전년 대비 74명이 늘어나 1.8%의 증가율을 보였고, 봉헌생활회 신부는 748명으로 17명이 늘어 2.3%의 증가율을 보였다. 사도생활단 신부는 150명으로 20명이 감소해 11.8%의 감소율을 나타냈다.

2016년에 서품을 받은 교구 소속 신부는 109명으로, 이는 전체 교구 신부 4264명의 2.6%에 해당한다. 교구 전체 사제 대비 가장 높은 비율의 사제 수품자가 탄생한 교구는 원주교구 5.2%(6명), 안동교구 4.8%(4명), 마산교구 4.2%(7명), 제주교구 4.1%(2명), 인천교구 3.8%(12명), 수원교구 3.6%(17명) 등이다.

교구별 새 신부 수는 서울대교구와 대전교구에서 전년 대비 5명이 감소했으며, 대구 4명, 의정부 3명, 청주 3명, 수원 2명, 전주 1명, 제주 1명이 감소했다. 인천교구는 5명 증가, 원주 4명, 부산 3명, 마산 2명, 안동 1명이 증가한 반면 춘천교구는 2016년 수품자가 없었다.

교구 신부 1인당 평균 신자 수는 1347명으로 전년도의 1350명에 비해 3명이 감소했다(수도회 사제를 포함한 신부 1인당 평균 신자 수는 1112명). 교구별로는 수원교구(1860명), 서울대교구(1769명), 인천교구(1600명), 제주교구(1580명) 등 순으로 사제 1인당 신자 수가 많았다.

교구 소속 신부의 연령별 분포는 35∼39세가 16.3%로 가장 많았고, 40∼44세가 16.0%, 45∼49세는 15.2%였다. 65세 이상 비율도 11.7%(498명)로 나타났다. 특히 65세 이상 사제는 2013년 10.1%에서 2014년 10.9%, 2015년 11.1%, 2016년 11.7%로 늘어 교회 내 고령화가 성직자에게도 나타나고 있음을 보여줬다.

사제를 지망하는 전국의 신학생 수는 1421명(교구 1154명, 수도회ㆍ선교회 267명)이다. 전년 대비 49명이 감소한 숫자다. 2016년 신입생 수는 132명(교구 110명, 수도회ㆍ선교회 22명)으로 나타났다.



사목 유형별 분포

교구 사제 가운데 본당 사목에 종사하는 사제 수는 2194명으로 전체 사제의 51.5%를 차지한다. 본당별 평균 사제 수는 1.3명이다. 특수 사목 23.9%(1020명), 국내외 연학 4.0%(171명), 교포 사목 4.0%(169명), 해외 선교 2.5%(107명), 군종 2.3%(99명), 그리고 원로 사목자 7.5%(321명)다.

전체 교구 사제는 전년 대비 1.8% 증가했다. 본당 사제 비율은 2008년 이후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반면 특수 사목과 해외 선교 비율은 증가하는 추세다. 원로 사목자는 2008년 이후 지속적으로 늘어나 2016년 현재 321명으로 집계됐다.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내실 없는 성장세, 미사 참여율 20%대 무너져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