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뉴스
파티마 성모 발현 목격자 루치아 수녀 시복시성 추진
2017. 02. 26발행 [1403호]
홈 > 온라인뉴스 > 온라인뉴스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 1917년 파티마 성모 발현의 증인들. 왼쪽부터 루치아, 프란치스코, 히야친타.



파티마 성모 발현 100주년 기념행사를 준비 중인 포르투갈 교회가 성모 발현을 목격한 세 어린이 가운데 한 명인 루치아(사진 왼쪽)의 시복시성을 추진키로 했다. 이와 관련해 포르투갈 교회는 “루치아의 시복을 청원하기 위해 수집한 증언록과 문서 분량이 1만 5,000쪽에 달한다”고 밝혔다.


루치아는 성모 마리아를 만난 뒤 가르멜수녀회에 입회해 수도생활을 하다 2005년 97세를 일기로 선종했다. 그는 성모 발현과 성모의 메시지를 증언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그의 사촌 동생 프란치스코와 히야친타는 발현을 목격하고 나서 2, 3년 뒤 폐렴으로 각각 세상을 떠났다. 두 어린이는 2000년 복자품에 올랐다.


성모 발현 100주년 기념일은 오는 5월 13일이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5월 12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10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김원철 기자 wckim@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