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상철 신부의 성가이야기] (51) 107. 천사의 찬송 <상>

[이상철 신부의 성가이야기] (51) 107. 천사의 찬송 <상>

성탄절 교회 종소리에 영감 받아 작사… 그레고리오 성가서 유래

Home > 기획특집 > 이상철 신부의 성가 이야기
2017.02.12 발행 [1401호]
성탄절 교회 종소리에 영감 받아 작사… 그레고리오 성가서 유래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불리는 성탄 성가 중 하나인 107번 ‘천사의 찬송’은 성탄 시기만 되면 각종 매체를 통해서도 흔히 들을 수 있는 캐럴이다.

▲ ‘천사의 찬송’ 가사를 쓴 영국의 작사가 찰스 웨슬리.

감리교 운동 이끈 성공회 신학자

이 성가의 원제목은 ‘들으라, 저 선포자 천사들의 노래를(Hark, the Herald Angels sing)’이다. 가사는 영국의 C. 웨슬리(Charles Wesley, 1707~1788)가 썼다. 그는 성탄절에 영국 런던에서 교회를 향해 걸어가고 있을 때 들려오던 교회 종소리를 듣고 영감을 받아 가사를 썼다고 한다.

그는 감리교 운동을 주도한 영국 성공회 신학자이면서 찬송가를 쓰기도 한 인물이다. 그는 약 4500곡 이상의 찬미가와 3000여 편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C. 웨슬리는 자신의 형제인 J. 웨슬리(John Wesley, 1703~1791), 화이트필드(George Whitefield, 1714~1770)와 함께 ‘옥스퍼드 신성클럽(Oxford holy club)’을 결성하면서 첫 번째 ‘감리교인들’로 불리기도 했다. 그러나 후에 결별하고 영국 성공회로 돌아갔다.

 

멘델스존 작곡 버전 성가로 친숙

C. 웨슬리가 쓴 가사는 1749년 J. 웨슬리가 출판한 찬미가 모음집 「찬미가와 성시들(Hymns and Sacred Poems)」 2판에 수록돼 처음 출판됐다. 이후 본래 4개 행을 가진 10개의 절로 구성돼 있던 이 시는 많은 변화를 겪었다. 1833년 런던에서 출판된 「예전과 오늘날의 크리스마스 캐럴들(Christmas Carols, Ancient and Modern)」에는 5개의 절로 구성돼 나왔다가 현재는 3개의 절로 요약된 가사가 흔히 사용되고 있다.

가사에 붙여진 선율은 크게 두 가지를 꼽을 수 있는데, 하나는 C. 웨슬리가 썼던 부활 성가인 ‘주 그리스도께 오늘 다시 사셨다(Christ the Lord is risen today)’가 있다. 이 선율은 학자들의 연구로 그 기원이 그레고리오 성가에서 온 것으로 밝혀졌는데, 가사에 잘 맞지 않는 선율로 평가되기도 했다. 다른 하나는 영국 음악가 커밍스(William H. Cummings, 1831~1915)가 1855년 붙였던 멘델스존(Felix Mendelssohn-Bartholdy, 1809~1847)의 선율이다. 이것이 오늘날 우리가 부르는 107번 성가의 선율이다.

 

인쇄술 발명 400년 축하곡

멘델스존은 구텐베르크의 인쇄술 발명 4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곡을 위촉받아 1840년 이 곡을 썼고, 곡은 그해 7월 24일 라이프치히의 시장(市場)에서 초연됐다. 출판사가 붙인 제목은 ‘인쇄술 발명을 기념하는 축제 노래(Festgesang zur Saekularfeier der Erfindung der Buchdruckerkunsty, WoO 9)’다. 남성 합창과 두 개의 관악 합주의 웅장한 구성으로 이뤄져 있다. 이 작품은 총 4곡으로 구성돼 있는데, 그중 두 번째 곡인 ‘조국이여, 당신의 땅에서(Vaterland, in deinen Gauen)’의 선율이 이 성가의 선율로 사용됐다.

<가톨릭대 교회음악대학원 교수>



※휴대전화 어플로 QR코드를 촬영하면 지면에 소개된 성가를 들을 수 있습니다.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