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종합
위례동공소 설립, 19일 첫 미사 봉헌
2017. 02. 12발행 [1401호]
홈 > 교구종합 > 일반기사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서울 시내에 ‘공소’가 생겼다. 서울 문정동본당(주임 이철호 신부) 관할 송파구 위례 신도시에 신설된 위례동공소다.

문정동본당은 위례신도시 에스비트램스퀘어 상가 4층에 350㎡(106평) 규모의 공소를 마련하고 19일 유경촌 주교 주례로 첫 미사를 봉헌한다. 공소에선 매 주일 오전 11시와 토요일 오후 6시에 미사가 봉헌될 예정이며 문정동본당 사제 3명이 돌아가며 미사와 사목을 담당한다. 공소는 평일에도 인근 신자들을 위한 기도처로 매일 개방된다. 현재 본당에 교적을 둔 신자 가운데 위례 신도시 인근 거주자는 868명(286가구)이다.

이철호 주임 신부는 “송파구와 경기도 하남, 성남이 맞닿아 있는 위례 신도시 지역 특성상 서울대교구와 수원교구에서 각각 본당을 내게 돼 있다”며 “가파르게 증가하는 지역 신자들을 내버려둘 수 없어 먼저 공소를 설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신부는 “문정동본당도 1987년 마천동본당의 공소로 시작해 지금에 이른 만큼 (본당 설립을 위해) 공소에서부터 차근차근 준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유은재 기자

you@cpbc.co.kr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