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진묵상] 하느님의 결실

Home > 여론사람들 > 사진묵상
2016.10.23 발행 [1386호]



결실의 계절인 가을, 경남 산청의 한 농가에서 곶감을 만들 감들을 수확한 농부가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세례를 통해 하느님의 자녀로 거듭난 우리는 하느님의 ‘결실’이다. 하느님을 기쁘게 해드리기 위해선 사랑 그 자체이신 하느님을 전해야 한다.

이힘 기자

lensman@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