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진 묵상] “문을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다”

[사진 묵상] “문을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다”

Home > 여론사람들 > 사진묵상
2016.07.24 발행 [1374호]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인 시각장애인 소녀가 점자 악보를 손가락으로 짚어가며 피아노 연습에 한창이다. 눈이 보이지 않는다고 피아노와 음악 공부를 하지 않았다면 소녀는 지금 피아니스트도 작곡가도 될 수 없었을 것이다.

“누구든지 청하는 이는 받고, 찾는 이는 얻고, 문을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다”(루카 11,10)라고 하신 예수님 말씀처럼 힘들고 괴로울 때마다 좌절하지 말고 기도하며 청해야겠다. 이힘 기자 lensman@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