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내 마음의 북녘 본당] 내 마음의 북녘 본당 갖기 추진위원회 기획총괄팀장 김훈일 신부
본당 순회하며 북녘 본당 갖기 운동 확산에 주력
2016. 07. 10발행 [1372호]
홈 > 기획특집 > 내 마음의 북녘 본당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본당 순회하며 북녘 본당 갖기 운동 확산에 주력



“내 마음의 북녘 본당 갖기 운동은 분단 70년 갈등과 대립의 극복이라는 시대적 요청에 대한 교회, 특히 서울대교구의 응답입니다.”

내 마음의 북녘 본당 갖기 추진위원회 기획총괄팀장 김훈일 신부는 “남북 갈등이 격화하고 교류와 협력마저 단절된 상황에서 교회가 할 수 있는 가장 실천적인 노력은 북녘 교회의 역사를 기억하고 기도하는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김 신부는 이어 “지난 7개월간 9차례에 걸쳐 교구 평신도 단체뿐 아니라 수도회, 본당 등에서 설명회를 열었고, 이에 앞서 기도 운동 누리집을 개설해 온라인에서 신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김 신부는 이 기도 운동은 △북한 교회의 회복 △북녘 순교자들의 신심 전파 △한반도 평화와 공존을 통한 민족 번영 추진 등 세 가지가 목표라고 전하고, “광복 70주년인 2015년을 평화의 원년으로 상정해 시작된 이 운동은 한반도 평화와 북한 교회가 회복되는 그 날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신부는 이를 위해 “교구 평협과 함께 본당을 순회하며 내 마음의 북녘 본당 갖기 운동을 알리고 확산시키며, 과거 북한지역 근ㆍ현대사와 순교자들의 삶을 알리는 데 주력하겠다”면서 “현재 북에 있는 신자들이 더 많은 종교적 자유를 누리도록 하는 데 관심을 두고 노력하며, 한반도 평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신부는 “현재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높아져 기도 운동에 대한 관심이 다소 덜한 듯해 안타깝다”면서도 “오히려 이런 때일수록 북한과 북한 교회를 위해 기도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오세택 기자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기사를 카톡으로 보내기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이전뉴스 다음뉴스 추천 목록
 
발행일자
지난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