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진묵상] 하느님의 은총이자 축복인 새 생명

[사진묵상] 하느님의 은총이자 축복인 새 생명

Home > 여론사람들 > 사진묵상
2016.05.01 발행 [1362호]



태어난 지 20일도 채 되지 않은 아기의 발이 앙증맞다. 어른 손 위에 올려놓으니 손가락 길이 정도밖엔 되지 않는다. 새 생명인 아기는 주님의 은총이자 축복이다. 1일은 ‘생명 주일’이다. 그리스도인들부터 우리 사회에 만연한 낙태ㆍ자살과 같은 죽음의 문화를 걷어내고 생명의 문화를 위해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하기를 희망한다.

백영민 기자 heelen@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
첨부파일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