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유하는 커피

명상·묵상으로 이끄는 안내자, 커피 [사유하는 커피] (19) 묵상과 기도, 그리고 커피 16세기 초 세상을 장악했던 오스만튀르크는 ‘커피가 지혜를 준다’고 믿었다. 수도인 이스탄불에는 커피하우스가 급격하게 늘어났는데, 사람들은 그곳을 ‘지혜의 학교(Schools of the wise)’라고 불렀을 정도다. 커피를 마시며 수다를 떠는 가운데 정보가 활발히 교류됐고, 개개인의 각성은 결국 시대를 변화시키는 힘으로 이어졌다. ...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