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유하는 커피

계시와 섭리, 너가 왜 거기서 나와 [사유하는 커피](40)코로나19를 섭리와 연결짓지 마라 코로나19 사태에 혐오, 차별과 같은 부정적 언어의 사용이 늘고 있다. 빅데이터를 활용해 감성어를 분석한 결과인데, 팬데믹 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노력 속에서 사람들 간 반목현상이 깊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언어는 말하는 사람의 인식을 반영한다. 그렇기에 더 깊이 우려되는 것은 ‘계시’와 ‘섭리’를 코로나19와 연결지어 쓰는 표현들이다....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