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장현규 수녀의 사랑의 발걸음

[장현규 수녀의 사랑의 발걸음] 20. 행복 가득한 젊은 엄마 어느 주일 오후였다. 수녀원 앞 산책길을 따라 묵주기도를 하던 때였다. 한 걸음 한 걸음 기도와 함께 걸으며 기도에 집중하고 있던 참이었다. 그런데 문득 앞을 보니, 젊은 여인이 유모차를 끌고 사내아이 셋과 올망졸망 함께 걸어오고 있었다. 이윽고 ...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