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엉클 죠의 바티칸 산책

베드로 사도는 방황했고, 예수님은 고독하셨다 [엉클죠의 바티칸 산책] (39) 방황과 고독 속에 움트는 진리 노래하는 음유시인 정태춘은 아름다운 노랫말로 답답한 현실을 따뜻하게 녹여줍니다. 1978년에 발표된 그의 데뷔곡 ‘시인의 마을’에 얽힌 아픈 사연을 들은 것은 40여 년이 지난 최근의 일입니다. 첫 소절이 화근이 되었다고 합니다. “나는 고독의 친구 방황의 친구, 상념 끊기지 않는 번민의 시인이라도 좋겠소.” 여기에서 ‘방황’과 ‘고독...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