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평신도 영성 나는 평신도다

[평신도 영성 나는 평신도다] (32)평신도를 통한 한국 교회의 쇄신, 그 대안은 복음화 2 - 위기의 대안으로서의 평신도의 삶 그리스도인은 두 배로 열심히 살아야 최근 월간 가톨릭 비타꼰에서 대구대교구 김정우 신부의 저서 「포스트모던 시대의 그리스도교 윤리」를 인용한 글을 보았습니다. 책 내용을 정리해 보면 이렇습니다. “과거 유럽에서 생활할 때 당시 교회에 대한 세 가지 표현들을 들었다. 첫째는 ‘유럽 교회는 늙었고 한국 교회는 젊다’는 것이고, 둘째는 ‘하느님은 좋지만 교회는 싫다’는 것이고...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