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김용은 수녀의 살다 보면

[김용은 수녀의 살다보면] (81)그냥 좋은 건 어쩔 도리가 없나 보다 “좋은 걸 어떡해/ 그녀가 좋은걸/ 말로는 곤란해 설명할 수 없어/ 그냥 네가 좋아/ 이게 사랑일 거야.” 한때 기타를 치며 즐겨 불렀던 노래다. 그런데 좋은 것은 정말 어쩔 도리가 없나 보다. Y가 시집을 가겠단다. 엄마는 안달이다. 딸이 이제 겨우 두 번 만난 남자와 사랑에 빠졌다면서 도움을 청해왔다. 젊어서 예쁘고, 예뻐서 예쁜 ...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