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김용은 수녀의 살다 보면

[김용은 수녀의 살다보면] (57)외로움, 나만의 섬에서 쉬기 고등학교 때 찾아온 사춘기, 난 그때 많이도 외로웠던 것 같다. 그런데 돌아보면 그 어느 때보다 친구가 많았고 추억도 많았던 때였다. 멋진 새집에서 가족이 모두 모여 행복하게 살았던 시기이기도 하다. 그런데 외로웠다. 가족들이 시끄럽게 웃고 떠들 때, 친한 친구가 다른 친구와 더 가까워질 때, 좋아했던 선생님이 나를 인정해주지 않을 때...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