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김용은 수녀의 살다 보면

[김용은 수녀의 살다보면] (90,끝) 날마다 죽음을 마주하고 있습니다 “놀이터 가서 놀래?” 20개월 된 종손녀 하임이는 놀이터에서 노는 것을 참 좋아한다. ‘놀이터’라는 엄마의 말을 듣는 순간 신나서 손을 마구 흔들어대며 나가려 한다. “그런데…” 하며 이어지는 엄마 말에 뭔가 예상치 않은 일이 일어날 거라는 느낌...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