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영준 신부의 가톨릭 영성 산책

[전영준 신부의 가톨릭 영성 산책] <50·끝> 영성 산책을 끝맺으며 필자는 이번 연재를 통해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신학 방법론에 기반을 두고 영적 여정을 걸어가야만 올바른 영성 생활을 실천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한국 가톨릭 교회에서 그리스도인 영성 생활을 학문적으로 살펴보는 영성 신학은 여전히 낯설게만 느껴지는 학문입니다.우리나라에 그리스도교 신앙이 싹트기 시작한 것은 230여 년 전이라고는...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