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조재연 신부의 청소년 친화적인 본당 공동체 이야기

[청소년 친화적 본당 이야기] <29·끝>청소년 친화적 본당에서 사제 역할 모든 공동체 함께하는 전례에서 '세대 공감' 체험      필자는 20여 년간 청소년사목을 하면서 작은 성공과 많은 실수, 그리고 좌절을 거듭했다. 그 과정에서 발견한 중요한 사실은 청소년만을 대상으로 한 사목은 지속성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청소년이 교회 안에서 공동체를 이루려면 이들 세대를 돕는 성인공동체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판단 또한 확고해졌다.  ...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