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획특집

풀뿌리와 맹물로 연명했지만 나눔의 기쁨 가득한 신앙 공동체 [순교자 성월 특집] 박해 시대 신앙을 지킨 힘, 교우촌 공동체 천주교 신앙을 믿는 이들이 한데 모여 살며 마을을 이룬 교우촌(敎友村)은 조선 시대 박해 시기 생겨난 신앙 공동체다. 박해를 피해 삶의 터전을 버리고 온 이들은 서로에게 부모, 형제, 자매가 돼주며 서슬 퍼런 칼날 아래에서도 굳건하게 신앙을 지켰다. 순교자들이 신앙을 지키기 위해 목숨까지 내놓을 수 있었던 데는 ...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