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한국전쟁 70년, 갈등을 넘어 화해로

죽음이 문턱까지 와도 묵주기도 소리는 더 크게 울려퍼져 [한국전쟁 70년, 갈등을 넘어 화해로] (8) 포화 속에서도 이어진 신앙 한국전쟁 시기엔 신자라는 이유만으로 북한 공산군에 끌려가 고문을 당하고 목숨을 잃는 일이 다반사였다. 신자들과 사제, 수도자들은 죽음 앞에서 더 간절히 기도하며 신앙을 이어갔다. 성모 신심과 순교 신심은 전쟁의 고통을 견뎌내는 원천이었다. 신자들은 묵주 기도를 바치며 불안한 마음을 달랬다. 또 공산당으로부터 순교자 유해를 지키며 믿음을...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