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가톨릭 리더를 만나다

[가톨릭, 리더를 만나다] (27·끝) 정명호(요한) 토속촌 삼계탕 창업주 손님에게 보약 한 그릇 대접한다는 마음 삼계탕에 담아 소문이 자자(藉藉)한 서울의 맛집 가운데 한 곳을 찾았다. 맛의 비결과 성공 뒤에 숨겨진 창업주의 삶과 신앙 여정(旅程)이 궁금했다. ‘토속촌 삼계탕’의 창업주인 정명호(요한) 사장이다. 계절 음식으로 알려진 삼계탕의 전문점이 계절에 상관없이 문전성시(門前成市)를 이룬다. 왜 한 음식에 인생을 걸었을까? 자신만의 길을 개척하는 과정에서...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