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가톨릭 리빙

휴가 중 부득이하게...주일 미사 참여 못 했다면?주일 미사 참여는 신자로서 당연한 의무다. 여름 휴가철, 부득이하게 미사에 참여할 수 없는 경우가 생기기 마련이다. 그럴 때도 고해성사를 봐야 할까. 꼭 그런 것은 아니다. 주교회의가 2014년 춘계 정기총회에서 승인한 ‘주일 미사와 고해성사에 대한 한국 천주교회 공동...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