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독자마당

[독자마당] 힘든 시간도 은총으로 채워주시는 주님 곽춘희(베르다, 수원교구 기흥성바오로본당) 청계산 근처에서 20년째 음식점을 했습니다. 음식점을 하면서 아들도 장가 보내고 딸도 시집 보내고 손주가 4명이나 되었어요. 저희 부부가 해야 할 일은 다했지 싶어 큰바람 없이 지내고 있었는데 점점 몸과 마음이 지치기 시작하더라고요.언젠가 한 번 이런 생각을 했지요. ‘한 일주일만 좋은 병원 일등실에서 쉬었다 나왔으면 좋겠다.’ 그랬는...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