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설

[사설] 인구 절벽이 가져올 성소자 절벽 대비해야 교구마다 사제 서품식이 한창이다. 주교좌성당이 아닌 체육관 사제 서품식은 한국 교회의 풍부한 성소를 한눈에 보여주는 진풍경이다. 그러나 이 풍경이 얼마나 갈지 알 수 없다. 지난 30년간 초고속으로 성장한 한국 교회의 성장 동력이 된 바탕은 하느님...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