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지혜 기자의 엄마일기 2

[이지혜 기자의 엄마일기](24,끝) 축적된 사랑의 정원 ‘가정’ “엄마 아빠가 할머니, 할아버지가 되면 내가 모시고 살아야 해?”식탁에 둘러앉아 저녁밥을 먹는데 사레가 걸릴 뻔했다. “너 그런 말 어디서 배웠어?”본질에서 벗어난 어른들의 흔한 물음형 답변이 입 밖으로 튀어나왔다. 정말이지 나도 모르게.‘그런 말을 어디서 배웠느냐니. 배웠건 들었건 궁금하니까 물어보는 거지.’내 안의 작은 아이가 지성...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