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교부들의 사회교리

[교부들의 사회교리] (30)난민에 대한 사랑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에는 헐벗고 집 없는 사람들이 넘쳐납니다. 수많은 전쟁 포로들이 우리 집 문을 두드리고 있습니다. 외국인들과 추방당한 이들도 적지 않으니, 그 울부짖음을 어디서든 들을 수 있습니다. 그들은 하늘 아래 허공을 집으로 삼고, 처마 아래와 골목길과 외딴 공터를 거처로 삼습니다. 그들은 부엉이나 올빼미처럼 폐허 속에...
기사 더 보기
발행일자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