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0년 만에 강우처리목표 상향

주거지역 `침수 예.경보제`, 내년 시범 도입
Home > NEWS > 사회
입력 : 2022-10-06 11:00

서울시가 강우처리목표를 10년 만에 전격 상향했습니다.

주거지역의 ‘침수 예.경보제’도 내년 시범 도입합니다.

서울시는 오늘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더 촘촘한 수해안전망 추진전략’을 발표했습니다.

서울시는 인명피해 제로화와 재산피해 최소화를 목표로 오는 2032년까지 10년 동안 총 3조5천억 원을 투입해 5개 분야, 17개 대책을 추진합니다.

5개 분야는 강우처리목표 재설정을 비롯해 지역맞춤형 방재시설 확충, 대피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데이터.예측 기반 시스템 구축, 반지하 거주민 등 침수취약가구 안전 강화, 그리고 공공.민간 안전시설 확충입니다.

우선 지난 2012년 설정돼 서울 전역에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는 ‘방재성능목표’를 10년 만에 전격 상향하고 지역별로 목표치를 세분화합니다.

구체적으로 현재 시간당 최대 95mm를 100mm로 높이고 침수취약지역인 강남역 일대는 110mm까지 상향합니다.

이렇게 되면 앞으로 설치되는 모든 방재시설은 시간당 100mm~110mm의 강우를 처리 가능하도록 설계기준이 강화됩니다.

또 인력 중심의 기존 수방대응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기술 기반의 ‘지능형 수방시스템’을 구축합니다.

대피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침수취약 도로, 반지하주택 등의 침수상황을 감지기로 감지해 문자 등으로 실시간 대피 경고하는 ‘스마트 경고시스템’과 주거지역에 대한 ‘침수 예.경보제’를 내년에 시범 도입합니다.

반지하 등 침수취약가구에 대한 안전대책도 강화합니다.

장애인과 독거어르신 등 긴급대피가 어려운 세대에는 1:1 공무원을 지정해 집중호우시 대피와 복구를 돕고 내년 우기 전까지 침수방지시설도 무상으로 설치합니다.

맨홀 만 곳에는 연말까지 ‘추락방지시설’을 설치합니다.

전 지하철역사 출입구에는 내년 5월까지 차수판을 설치하고 지하주차장 등에 물막이시설 의무설치를 위한 법제화도 추진합니다.

이밖에 양수기를 가까운 곳에서 쉽게 대여할 수 있도록 내년 우기 전까지 만 9천대를 동주민센터 등에 확대 배치합니다.

한유석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수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많은 예산과 시간이 필요한 일이지만 시민안전은 타협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꼼꼼히 준비해서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cpbc 김영규 기자(hyena402@cpbc.co.kr) | 입력 : 2022-10-06 11: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