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월세 시장정보, `앱`으로 확인

서울 전.월세 시장정보, `앱`으로 확인

서울시-민간부동산 플랫폼과 업무협약
Home > NEWS > 경제/산업
입력 : 2022-10-05 10:30

서울시가 ‘민간부동산 거래 플랫폼’과 협업해 전.월세 시장정보를 제공합니다.

일방적으로 임차인에게 불리한 주택 거래 계약이 이뤄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서울시는 오늘 “서소문2청사에서 ‘서울시-민간부동산 거래 플랫폼 3사간 공동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플랫폼 3사는 다방과 부동산R114, 부동산플래닛 등입니다.

서울시는 내년 1월부터 협약을 체결한 민간부동산 거래 플랫폼 3곳을 통해 전.월세 시장정보를 본격적으로 제공할 계획입니다.

3개 플랫폼에 공통적으로 제공되는 지표정보는 주택유형 등 전.월세 임차물량 예측정보와 지역별 전세가율, 전.월세 전환율 등입니다.

유창수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협약 체결로 정보 확산력, 데이터 시각화 등에 우수한 민간 역량을 활용해 서울시 전.월세 지표 데이터를 시민에게 전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앞으로도 다양한 채널을 통해 시민이 원하고 필요로 하는 정보를 제공해 나갈 수 있도록 민간 기업, 플랫폼과 지속 협업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cpbc 김영규 기자(hyena402@cpbc.co.kr) | 입력 : 2022-10-05 10:3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