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연결] 윤 대통령 기자회견…"국민 숨소리 놓치지 않을 것"

[현장연결] 윤 대통령 기자회견…"국민 숨소리 놓치지 않을 것"

Home > NEWS > 정치
입력 : 2022-08-17 17:00 수정 : 2022-08-17 17:17
▲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 방송 : cpbc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오창익의 뉴스공감>

○ 진행 : 오창익 앵커

○ 출연 : 맹현균 기자


▷첫 소식은 대통령실로 가보겠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이 있었는데요. 가톨릭교회 주요 관심사안 위주로 짚어보겠습니다. 용산 대통령실 연결합니다. 맹현균 기자!

▶용산 대통령실에 나와 있습니다.


▷윤 대통령 기자회견 주요 내용부터 살펴볼까요?

▶오늘 오전 10시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윤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가 진행됐습니다. 약 50분 정도 진행됐고요. 윤 대통령의 모두발언이 약 20분 정도 진행된 다음 기자들의 질의응답이 시작됐습니다.

대내외적 경제 위기와 최근 집중호우, 지지율 하락 등 어려운 국면에서 취임 100일을 맞았죠. 윤 대통령은 항상 국민의 뜻을 새기겠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첫째도 국민의 뜻이고, 둘째도 국민의 뜻입니다. 국민의 숨소리 하나 놓치지 않고 한치도 국민의 뜻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그 뜻을 잘 받들겠습니다."

윤 대통령은 국민과의 소통을 위해 출근길 약식 회견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도 나타냈습니다. 하지만 지지율 하락 원인을 묻는 질문, 인사 문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관계 등을 묻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답변을 하진 않았습니다.

지지율 하락 원인에 대해서는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짚어나갈 생각이라고 답변했고요. 인사 문제에 대해서도 짚어보고 있다는 답변에 그쳤습니다. 이준석 대표 관련 질문에는 정치인들이 어떤 정치적 발언을 했는지 제대로 챙길 기회도 없고, 정치적 발언에 대해 논평이나 입장을 표시한 적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가톨릭교회 주요 관심 사안 가운데 하나는 한반도 평화입니다. 이에 대한 견해도 밝혔죠?

▶윤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에서 이른바 담대한 구상의 일부를 밝혔습니다. 이에 대한 구체적 이행 방법을 묻는 질문이 있었는데요. 윤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와 비핵화 조치에 따른 단계적 지원에 대해서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계획까지 언급하진 않았습니다. 북한이 대화 제의에 응하지 않으면 어떤 조치를 하겠다는 대안은 언급이 없었던 것입니다.

<윤석열 대통령>
"의제를 우리가 먼저 줘야 저쪽의 답변을 기다릴 수 있고 앞으로도 의미 있는, 우리 한반도 평화 정착에 필요한 그러한 의미 있는 이런 회담 내지 대화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다만 윤 대통령 발언 중에 "힘에 의한 현상 변경은 원치 않는다"고 말한 부분과 "가장 중요한 것은 남북의 지속가능한 평화 정착"이라고 한 부분은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북한의 비핵화가 불가능할 경우, 한국이 핵무장을 할 수도 있는지 묻는 질문도 있었죠?

▶그렇습니다. 윤 대통령은 "NPT 핵확산금지조약 체제가 항구적인 세계 평화에 매우 중요하고 필수적인 전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NPT 체제에 대해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지켜 낼 생각"이라고도 했습니다.

아시다시피 교황청은 NPT 창립 멤버입니다. 그리고 프란치스코 교황은 늘 대량 살상무기 특히 핵무기로 안보를 지키겠다는 생각은 잘못된 것이라는 점을 강조합니다. 다만 교황은 NPT보다 한 단계 더 나아간 비핵화를 원합니다. TPNW 라고 불리는 핵무기금지조약입니다. 이것은 NPT에서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하는 나라의 핵무기도 금지하고요. 다른 나라의 핵우산 보호를 받는 것도 금지합니다.

▲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취재진이 질문하기 위해 손을 들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동자의 파업과 관련해서도 입장을 밝혔죠? 노동 역시 가톨릭교회의 주요 관심 사안인데요.

▶그렇습니다. 노조의 파업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해결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그런데 관련 질문에 대한 답변이 끝나고, 다른 질문에 답변하다가 다시 이 문제로 돌아왔습니다.

윤 대통령은 기자회견 말미에 "노사 분규가 발생한 원인에 대한 분석과 대한 마련 역시 정부가 함께 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노동시장 양극화 문제에 대해서도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기존의 입장에서 한걸음 더 들어갔다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질의응답 시간이 부족했다는 평가가 나오던데요. 기자들 반응은 어떻습니까?

▶질문이 12개 있었습니다. 기자들은 120명 가량 참석했거든요. 아쉬운 부분입니다. 또 모두발언이 20분 가량 진행되면서 기자회견 시간이 10분 늘어났음에도 질의응답은 30분 정도에 불과했거든요. 더 길어져야 할 것으로 보이고요. 아니면 이런 기회가 조금 더 많아져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모두발언 관련해서는 지난 100일 동안의 여러 성과들을 나열했습니다. 그 중에서도 눈에 띄는 점은 탈원전 정책 폐기를 다시 한 번 확인한 부분이었는데요. 사실 이게 핵폐기물 처리 문제가 함께 언급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들었고요.

아울러 100일 성과를 말하면서 기후위기 대응에 관련된 부분은 단 한마디도 없었던 점도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왜냐하면 윤 대통령은 지난 대선 기간에 10대 공약 중에 하나로 기후위기 대응을 약속했었거든요.
cpbc 맹현균 (maeng@cpbc.co.kr) | 입력 : 2022-08-17 17:00 수정 : 2022-08-17 17:17

■ 인터뷰를 인용보도할 때는 프로그램명 'cpbc 가톨릭평화방송 <오창익의 뉴스공감>'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cpbc 가톨릭평화방송'에 있습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