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투자 미끼, 유사수신 행위 크게 증가..소비자 주의해야

가상자산 투자 미끼, 유사수신 행위 크게 증가..소비자 주의해야

Home > NEWS > 경제/산업
입력 : 2022-01-28 10:25
지난해 가상자산 투자를 미끼로 원금 이상의 수익을 보장하겠다는 등 유사수신 신고가 2배 이상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오늘(27일) 지난해 불법사금융 신고센터에 유사수신으로 접수된 인터넷 신고는 307건으로 1년 전 152건보다 2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금강원은 이 가운데 유사수신 혐의가 구체적인 61건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유사수신은 인허가나 등록 없이 원금 이상의 지급을 약정하면서 불특정 다수인으로부터 투자금을 유치하는 행위입니다.

예를 들어 가상자산이 상장되지 않았는데도 마치 상장해 가격이 급등한 것처럼 허위 시세 그래프를 보여주거나 어려운 전문 용어를 사용해 신고 요건을 갖춘 업체인 척 가장해 투자를 유치하는 경우입니다.

검찰이 운영진 전원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한 `브이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사건의 경우 거래소에 최소 600만원을 넣고 계좌를 개설하면 단기간에 투자금의 세 배인 1800만원으로 돌려준다며 돈을 유치했습니다.

또 온라인플랫폼을 통해 가상의 캐릭터나 광고 분양권을 보유하면 수익이 발생한다고 홍보하는 방식도 모두 13건으로 3배 이상 늘었습니다.

이현덕 금융감독원 불법금융대응단 팀장은 "가상자산 투자 열풍에 편승해서 이에 익숙하지 않은 노년층 등을 대상으로 원금 및 고수익을 보장해준다는 경우가 많았다"며 "고액의 모집수당을 제시해 투자자를 유치하는 다단계 방식의 유사수신이 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금감원은 유사수신업자 검거에 기여한 제보자에 대해서는 최대 2천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cpbc 이상도 기자(raelly1@cpbc.co.kr) | 입력 : 2022-01-28 10:25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