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탈원전은 文 정부의 무지가 부른 재앙"

윤석열, "탈원전은 文 정부의 무지가 부른 재앙"

Home > NEWS > 정치
입력 : 2021-11-26 11:12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탈원전은 문재인 정부의 무지가 부른 재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월성 1호기 등 총 5기의 비용 보전에만 6천600억 정도가 사용될 것으로 추산된다"며 "월성 1호기의 경우는 조기 폐쇄 결정을 내려놓고 그 손실을 기금으로 보전해준다는 건 모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탈원전을 강행해 전기요금 인상을 압박하더니 국민이 낸 기금으로 손실까지 메워주게 생겼다"며 "문재인 정권은 무지와 무능, 오판으로 대형사고를 치고 늘 뒷수습을 국민에게 떠넘긴다"고 비난했습니다.

윤 후보는 "탈원전과 같은 실정에서 벗어나는 유일한 길은 탈문재인 정권, 탈민주당"이라고 말했습니다.
cpbc 윤재선 기자(leoyun@cpbc.co.kr) | 입력 : 2021-11-26 11:12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